top_menu
사이드메뉴
  • 2010
휴식,color pen on acrylic panel(3rayers),25x28x7cm,2010
  • 그리드(Grid),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
  • 2010.5.12wed ~ 6.12sat
  • 김건예

(김옥렬/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디렉터) 아트스페이스 펄의 초대로 이번에 아홉 번째의 개인전을 갖는 김건예의 전시 주제는 '그리드(Grid), 다층적 의미(multilateral meaning)의 관계망(Network of a Relation)'이다. 그리드는 바둑판 형태의 수평 수직으로 분할되는 격자를 이르는 말이다. 미술에서의 그리드는 1960년대 추상적이고 중성적인 구조 혹은 논리와 조화 그리고 균형과 통일성을 보여주는 형식적 구조로 아무것도 지시하지 않는 미적 순수성 내지 미적 자율성을 위해 이루어진 하나의 미적 형식을 일컫는 용어다.

이번 전시를 통해 보여주는 김건예의 그리드는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으로 현대의 시스템, 즉 그리드에 살고 있는 현대 도시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구조화 되어 있는 현대의 도시는 하나의 거대한 그리드라고 할 수 있다. 예컨대 아파트의 구조나 거리의 보도블록 그리고 도서관과 사무실 등에서 볼 수 있듯이, '그리드'는 도시의 유형적인 특성이다. 이런 도시의 유형적 특성을 풀어내는 김건예의 방식은 익명으로 존재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렇듯 작가의 회화적 시선은 현대인의 삶의 구조, 이중적이고 암시적인 사회적 관계를 익명의 인물(모델)을 통해 그 이면에 내재한 현대성을 파악하고 그것을 회화적 형식으로 투사해 내고 있다.

현대인의 삶의 구조를 바라보는 작가의 회화적 방식인 '그리드,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은 눈에 보이지 않는 관계망 속에서 하나의 거대한 네트워크를 이루며 살아가는 현대인의 모습에 대한 상징이자 은유다. 현대인에 대한 상징과 은유가 드러나는 그의 회화적 방식은 칼로 자른 듯 뚜렷한 인물의 윤곽선과 그물망 속에 드리워진 인물의 볼륨이라는 이중성으로 이루어진다. 인물을 감싸고 있는 섬세한 결의 그물망은 다시 붓이 지나간 흔적 따라 씨줄과 날줄로 엮이면서 그리드를 이루는 방식으로 '그물망'과 '그리드'의 교차를 통해 하나이면서 여럿인 의미의 층을 형성한다.

그것은 "자아와 타자, 안과 밖, 정신과 육체, 동양과 서양, 인간과 자연이라는 이분법적 구조가 만나 하나의 '회화적 그물망'을 통해 생성 변화하는 유기적 생명인 나와 너의 관계가 갖는 회화적 시선으로 마주한다. 어쩌면 이러한 작가의 회화적 시선은 인간과 자연을 바라보는 이분법적 사고의 틀을 벗는 지점으로 화엄경에서 말하는 '인드라망'의 회화적 표현이 아닐까. 하나 속에 여럿이 있고, 여럿 속에 하나가 있다는 일즉다(一卽多), 다즉일(多卽一)이라는 원효대사의 화쟁(和諍)사상처럼, 김건예의 '회화적 그물망'은 사람과 사람, 문화와 문화를 연결하고 반영하는 관계에 대한 인드라망의 표현일 것이다."(김옥렬-개인전 평론문인 '회화적 그물망'에서 인용)

작가의 이전 전시에서 보여주었던 '회화적 그물망' 연작은 기법적 요소와 내용이 육체적인 행위의 과정과 심리적 요소가 결합되면서 시각적 확장뿐 아니라, 심리적 확장을 통해 몸과 마음의 관계도 그물망 속에 포착하고자 했다. 이처럼, '회화적 그물망'이 아련한 그리움이 담긴 회화적 열망으로 관조적인 표현이 두드러졌다면, 이번 아트스페이스 펄에서의 개인전에서는 형상과 배경의 관계가 '그물망'과 '그리드'의 교차 속에서 색과 구성적 화면의 변화를 통해 도시적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익명의 현대인을 바라보는 김건예의 회화적 방식은 '그물망'에서 '그리드'로 혹은 '그리드'와 '그물망'이 교차하면서 기계적인 효과보다는 섬세한 손의 떨림과 붓의 프로세스가 종횡으로 겹치며 팽팽한 화면을 구성한다. 팽팽한 화면을 구성하는 두 가지의 방식인 형상과 배경사이에는 익명의 현대인이 놓여있다. 이 익명의 현대인은 직물의 표면과도 같은 '그물망'과 도시의 유형적 특성이기도 한 '그리드'가 서로 교차하면서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을 형성한다.

예컨대, 이번 전시작인 (Grid-M)과 (Grid-W)의 경우는 인물을 배경으로 좌우 두 가지의 색•면으로 구성된 인물에 두 가지의 구성방식, 이를테면 '그물망'이 겹쳐지면서 '그리드'의 효과를 만드는 방식이다. 이러한 회화적 효과는 현대인의 삶의 구조를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이라는 회화적 언어로 시각화하는 김건예의 독창성이다. 이같은 그의 독창성은 흔히 한국의 문살무늬 또는 정(井)자 무늬라고 일컫는 격자무늬(cross stripes)에서부터 현대도시의 유형적 특성까지 포괄하는 형식적 요소가 전제되어 있다.

나아가 미적 순수성 내지 자율성을 위해 추상적이고 중성적인 의미로 사용되는 '그리드'는 이 작가에게 있어 추상과 구상의 경계, 동양과 서양의 경계, 정신과 육체의 경계를 횡단하는 관계망이기도 하다. 이러한 관계망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현대의 체계가 그리드를 통해 형상화된 회화적 표상이다. 이러한 표상은 김건예의 회화적 성찰이 담긴 '그리드,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으로 (Grid_YG), (Grid-M), (Grid-W), (Grid-W2), (Grid-R) 등 일련의 작품을 통해서 잘 보여주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 주목할 점은 '그물망'과 '그리드'가 김건예의 작품에 있어 형식적 요소이자 형식 너머의 의미를 견인하는 상생(균형)과 접속(소통)에 있다는 것이다. 그것은 작품의 형식과 내용 그리고 형상과 배경을 연결하는 고리처럼 서로 교차하면서 현대인의 상징과 시스템에 대한 은유를 담아 익명의 현대인으로 세상과의 네트워크를 열어가고자 하는 열망에 대한 회화적 표현이 아닐까. 익명의 현대인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으로 우리 모두가 접속해서 만나게 되는, 너인 동시에 나인 것이다. '그리드,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이 갖는 네트워크 시스템이 땅속으로 뻗어서 자라나는 땅속줄기처럼, 줄기들의 모든 점이 열려있어 다른 줄기가 접속 될 수 있듯이 '그리드, 다층적 의미의 관계망'에 담긴 작가의 회화적 열망에 누구나 접속 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다.

Grid_M, acrylic on canvas,145.5x112.1cm,2010
Grid_R, acrylic on canvas,162.1x130.3cm,2010
Grid_W, acrylic on canvas,145.5x112.1cm,2010
  • Gri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 2010.5.12wed ~ 6.12sat
  • Kim Geonyae

The Grid an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the theme of the exhibition of artist Kim-Geonye, is invited in Art Space Purl as the ninth solo exhibition. It is said that the Grid is divided into horizontal and vertical forms of chess board that refers to the Grid. In 1960 art, for showing the formal structure as the abstract and neutral structure, or the logic, harmony, balance and unification, the Grid refers to the term as a type of beauty for being made of the aesthetic of purity and autonomy, which does not dictate anything.

Through this exhibition, the Grid of Kim-Geonye,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is showing the system of the modern, that is, containing the figure of the modern city dweller living in the Grid. The modern city structured can be considered as one of the giant Grid. For example, seen in the structure of the apartment, the street sidewalk, the library and the office and so forth, the Grid is the typical characteristics of the urban. Kim Geonye's method expressing the typical characteristics of the urban contains the modern dweller existing by anonymity. So, the artist's pictorial sight projects the structure of modern life and suggestive social relations through anonymous models behind understanding the inherent modernity, regarding it as pictorial method.

'The Gri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as looking at the structure of the modern life by the artist's pictorial method, is a metaphor as well as a symbol about the figure of modern life composed the one of a huge network in invisible relation. Revealing symbols and metaphors for the modern man, her pictorial approach is made up of a duality known both outline of significant figures like being cut by knife and the figure of the volume draped in mesh. The detailed texture of the mesh with covering figures is composed by laying one and with multiple through crossing 'mesh' and 'Grid', along the trail behind the brush back into the way of the Grid as plaiting horizontal and vertical lines.

It is faced with painterly sight which relates I and you through 'pictorial mesh' created by life-changing organic creature that is "self and other, inside and out, mind and body, east and west, man and nature by meeting the dichotomous structure. Maybe does the artist's pictorial sight, such as looking at the human and the nature off to the point of the frame, express the pictorial 'Indramang' in the Avatamska Sutra? As the Buddhist Great Master Wonhyo saying, in Hwajaeng thought, or the harmonization of conflicting claims, iljeukda (一 卽 多), dajeukil (多 卽 一), that is, "where there is one in others, there are others in one", Kim Geonye's 'pictorial mesh' exists in the indramang of expressing the relation to reflect and connect people and people, culture and culture.(Quoted in Kim Okreal - Individual essay writers 'painting mesh')

The series of 'pictorial mesh' shown in previous exhibitions of artists is combining technical factors with contents and the process of the physical activity with psychological factors, if it is made conspicious by intuitive expression filled with a vague yearning which contains painting desire to catch mesh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ody and mind through not only visual but psychological extension. The solo exhibition in this art space purl is formating the urban atmosphere crossing the relationship of the shape and the background with the 'Grid and the 'mesh' in the screen of the color and structural changes. The pictorical method of painter Kim Geonye's, looking at to an anonymous modern man, is composed of a tight screen that is the 'mesh' to the 'Grid' or crossing the 'Grid' and the 'mesh' also it is a mechanical effect rather than shaking hands with a delicate brush on the process. An anonymous modern man lies in two manners between the configuration and the background composing a tight screen. The anonymous modern man formed the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with intersecting grid that is like surface of the fabric-also one of the tangible attribute in the city.

For example, the case of this exhibition (Grid-W) and (Grid-M) left the two kinds of the color of the configuration of both sides, in other words saying that 'mesh' is made as the overlap the Grid's effect. By this kind of the pictorial effect, Kim Geonye's originality visualizes the structure of modern life as a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by a pictorial language. Such her originality is prerequisite for the formal element including from the frame of a paper sliding door pattern of the common korean or the square pattern as lattice stripes to the character of modern cites.

Furthermore, the 'Grid' used by means of the neutral and the abstract for either autonomy or aesthetic purity, is network for traversing abstract and concrete boundary, eastern and western boundary, crossing the boundaries of mind and body in this artist. The system of the modern related by these network relations is the symbol of painting made of formation through the 'grid'. Such a symbol of painting, the 'Grid' containing Kim Geonyae's pictorial introspection is best illustrated through a series of the work; 'Gri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as (Grid_YG), (Grid-M1), (Grid-W1), (Grid-W2), (Grid-W2).

In this exhibition, it is more important that the 'mesh and the 'Grid' in Kim Geonye's work is the meaning of the formal elements, also exists in the meaning beyond the formal, leading the coexistence (balance) and the connection (communication). Maybe is it pictorial expression to desire a symbol of the modern and including the metaphor to the system as the anonymous modern dweller to open network with the world, crossing the work connecting the form and the content, the figure and the background each other like the link. As anonymous modern living in the contemporary with human figure, all of us are to be you and me at the same time, meeting with connecting. The network system of the 'Gri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grows to stretch on the ground as a underground stem, which is likely to connect another the stem due to all the points of stems opening. I wish everyone could access 'Grid, Multilateral meaning of Network of a Relation' reflecting the pictorial desire of the artist. Text : Okreal Kim Translate : Jiyeon Je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