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menu
사이드메뉴
  • 2011
  • 브리짓 프로젝트
  • 2011.12.22thu ~ 12.31sat
  • 김경섭 애나한 헬렌정리 Jeff Grant 형다미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브리짓프로젝트는입주작가의프로모션전시로서스튜디오에서제작된작품성과물을토대로외부의공간과연계하여마련하는전시이다. 이에이번프로그램은다층적인작가들이혼재해있는만큼같은테마나비슷한컨셉을지닌작가들을묶어계열화시킨것이아닌각작가들의특질들을보여주고그들의생성해낸언표를들춰내는전시라할수있다.이번브리짓프로젝트첫번째파트로김경섭, 애나한, 제프그랜트, 헬렌정리, 형다미다섯작가가참여한다. 이번아트스페이스펄에서보여주는작품이외에작가개개인이갖고있는그간의작품에대한쟁점들을작품프리젠테이션에서보여줄예정이며이에대하여대구지역의작가와관련전문가들과대화를나눌예정이다.

먼저김경섭의회화들은뿌연흑백의모노톤으로인물들을재현한다. 이는재현된이미지의모호함이나경계의사라짐을통해명쾌히보고자하는망막의지점을흐려놓는다. 아웃포커스된사진을재현하는그의작업들은정체성이사라진현대인들과익명성으로가득한이미지들의혼융이라고볼수있다. 이미지를뭉갬으로서서서히이미지가태어나는아이러니함을담아내고있다.

애나한의작업들은장소와공간이갖는개별적구성, 그녀가체험한경험의언표로표식한다. 그녀는특정한공간을이해한다음기하학적인선들과면을나누고때론와이어로공간을가로지른다. 이는이미선행되어진공간에어떤사태로머무르며탐색하는행위로일정기간동안그공간의원래의형태에특이점을구현하게된다. 이는회화에서보여지는일루젼의현상을공간에남기는일인데그녀가만드는선들과면들은그러한타자적역할을수행하는것이라할수있다. 관람객은본래의공간을자르며위치한작품에또다른타자로개입하는것이라할수있다.

Hyung Dami, Anna Han
헬렌 정 리 Helen Chung Lee

헬렌정리의최근회화작업들은그녀의사진작업에서수반되었던미시적인이미지의연장선으로근접촬영된이미지를회화로옮겨놓는다. 이작업들은이전나무의결이나빛의현상을촬영하면서우연히포착된이미지를들춰내고자신의언어를개입시켜시각화하는작업에서출발한다. 여기에서그녀가발견한우연적인형상들은인체의형상을닮은나이테, 새나꽃의형상으로촬영된빛줄기로서정확히전달하고자하는재현의목적에있는것이아니라어떤투영된것에서이미지를찾아내는것이며보이지않던미시성에대한이해라할수있다. 이에현재의작업도그러한문맥에서작용되는데갑각류의껍질에서보이는시간성과다채로운색채를화면으로옮겨내사물을재현하는또차이를전달하고있다.

제프그랜트의작업들은자신이접한다양한방법과재료, 제스춰를이용하여정의할수없는모호한이미지를전달한다. 그의작업에서보여지는특징은익숙한오브제, 친밀한형태의이미지를그의계산된개입으로인하여관람자를특이점의출구로안내한다. 독일식 a4용지의형태를철사로만들어낸단순한조형작업, 전등밑에미니어쳐동물들을세워자전의반대방향으로돌고있는작업, 사각형속에원을그려어떠한상황에걸려도원형태를유지하는작업등우리가정의하고유통하는것, 견고한의미가가진고정성에모종의반론을제기하며보는것에대한다름을제프식의언표로개시되는작업이라할수있다.

형다미의작업들은오래된화석에서유추한작업이미지들을가져온다. 그녀는특히 Diorama-Meganeuramonyi라는화석의이름을빌려와작업에대입하고그려내어이미지를만들어낸다. 그녀가기용하고있는오래된시간적이미지들은오히려추상적인형상으로보여지기도하며철사, 실, 솜, 천등재료의특성에비춰여성성이더해진이미지로보여지기도한다. 이번그녀의작업들도유연한철사를이용한설치작업으로서공간을유영하도록보여준다.■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