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menu
사이드메뉴
  • 2015
Workshop_Sunday Paper, Oneness, Local Post
  • 예술가그룹 "썰"展
  • 2015. 2. 24 thu - 3. 14 sat
  • 썬데이페이퍼 원네스 로컬포스트

정신과 물질의 가치 사이에서 균형을 잃어버린 이시대, 예술의 사회적 기능과 가치는 무엇일까? 예술은 무엇이고 누구를 위한 것인가? 거대한 도시, 그 속에서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예술에 대한 갈증을 느끼며 살아가는가? 무엇보다 그러한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예술활동이란 무엇일까?
문화예술을 공유하거나 소통하는 방식이 다양해진 다매체시대, 창작과 감상의 관계 역시 다양한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 그러한 변화의 중심이 된 소셜네트워크(SNS)의 영향력은 일상 깊숙이 들어와 있다. 일상과 예술을 구분하기 힘든 시대, 개인의 역량을 발휘하며 창작활동을 지속해 가는 일이 쉽지 않은 현실이다.무엇보다 소통의 폭이 넓을수록 예술(예술가)을 보는 깊이를 견인하기 어려워진다.

아트스페이스펄은 2015년 첫 번째 프로젝트로 수도권중심에서 벗어나 사회적 기반이 허약한 지역예술의 체질개선을 소그룹 활동으로 실천하고 있는 주목할 만한 프로젝트그룹을 초대해 그들의 활동이 갖는 의미와 가치를 찾아가는 전시를 한다.

이 전시는 사회적 변화 속에서 예술가들이 서로의 역량을 확인하고 예술활동을 새롭게 인식하기 위해 모인 프로젝트 그룹의 활동과 그 활동이 갖는 의미 혹은 가치가 무엇인지에 대한 다양한 시각에서 만들어 진(지는) 담론을 전시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의 과정과 결과에 대한 담론을 전시하는 실험적인 프로젝트이다. 대구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예술가들의 활동과 담론을 보여주는"썰展"을통해지역예술의 허약한 체질개선을 위한 대안은 무엇인지?예술가들과 기획자들이 안고 가야하는 문제와 대안을 찾고 그것을 실천할 수 있는방식을 토론하는 것이다. 그래서 이 전시는 단발적인 이벤트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가능성을 찾아가는 긴 노정의 출발이라 생각하고 전시 역시 결과가 아닌, 예술활동의 과정이 갖는 의미에 보다 주목하면서 예술의 사회적 가치를 회복하는 프로젝트로진행해 나갈 것이다.

Seminar view

2015년 첫번째 "썰展"은 대구에서 활동하는 세 그룹을 초대하였다. 대구를 기반으로 한 많은 그룹들 중에서우선 이 세 그룹을 초대한 이유는 그들의 전시/공연 방식이 고착된 형식을 벗어나 유기적인 변화를 품고 출발한 프로젝트형식의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이처럼 썬데이페이퍼, 원네스, 로컬포스트는 동시대예술을 지향하는 소그룹들로지역적 특성의 한계와 경계 속에서 자생적 활동의 가능성을 찾으며 창작의 의미와 가치의 회복을 시도하는 실천적 활동을 하고 있다. 각 그룹의 리더인 최성규(썬데이페이퍼), 김지혜(원네스), 김미련(로컬포스트)은 지역 예술가들이 처한 연약한 문화적 기반을동료작가들과 함께 극복하며 새로운 에너지를 만들어 지역예술의 현재이자 미래를 열어간다.

썬데이페이퍼는2010년부터 활동하고 있으며 주로 회화와 설치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획력을 보여주고 있다. 리더인 최성규는 8년이라는 한시적인 시간을 설정(그룹이 변질되거나 고착화를 미연에 방지)해 놓고 지역 안에서 지역의 작가들과 함께 스스로 문제의식을 일깨우고 자체적으로 기획하며 철저하게 지역적 특성을 강조하는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시도는 지역작가들이 자생력을 가지고 활동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한 모색과 실천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이 그룹은 '빛나는 개인의 합', 하나하나가 갖는 의미 혹은 가치의 회복을 위한 실험을 하고 있다.

다원예술교류연구회 원네스는 2009년부터 조금씩 타 장르와 콜라보레이션 형식의 공연을 해 왔다. 리더인 김지혜는 바이올린을 전공한 클래식 음악가이지만,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실험적인 현대음악의 필요성을 실천하고 있다. 최근 발표한 이상화 시인 프로젝트는 문학, 음악, 미술, 퍼포먼스 등 복합장르 공연으로 원네스가 추구하고자 하는 방향성을 잘 알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장르와 호흡을 맞추는 공연을 통해 보다 자아 혹은 자기 정체성을 명확히 인식하게 된다는 것이다. 예컨대 이상화 시인의 삶과 예술의 활동상을 공부하고, 그의 시를다양한 장르로 공연하게 되면서 과거의 예술 속으로 들어가 현대에 새롭게 불러내 그 의미를 보다 확장해 가는 과정에서 자신의 위치를 보다 명확히 인식하게 된다는 것이다.

로컬포스트는 2012년부터 주로 SNS나 네트워크를 통해 소통하며 작업하는 작가그룹이다. 그래서 장르, 국가, 창작자, 감상자의 경계가 뚜렷이 없으며 고정관념화 되어있는 예술의 경계를 열어 놓고 확장하고자 한다. 이러한 확장의 의미는 전문성과 비전문성, 예술성과 비예술성을 통해 잠재된 에너지를 발견하고 모아보자는 시도였다. 이러한 방식에서 시도한 "도입시더"(한 바퀴도입시더)라는 사투리를 주제로 지역적 특성을 강조하거나 또 "민주주의 프로젝트"로소셜 네트워크 간에 이루어지는 해외교류도 진행했다. 전방위 예술형태로 '비결정성'을 가진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더인 김미련은다원적 예술의 태도가 중요하며, 동료작가들의 참여와 역동성을 강조한다.

이 세 그룹들은 자칫 의기소침해질 수 있는 지역예술의 한계를 극복하고 새롭게 도약하며 스스로작가정신을 일깨워가고 있다.펄에서 진행하는"썰展"은 이들의 실험성과 다양성을 보여주고 더불어 작가로서 지역과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당면한 과제와 이슈에 대한 토론을 벌인다.
'썰'전은 이시대 예술가로 살아가게 하는 힘이 어디서 나오는지, 고독한 창작의 무게를 이고 지고 창작과 감상이 만나는 제3의 문화영토를 일구어 가는 이들의 비전을 나누는 자리가 되고자 한다.(김옥렬)

Oneness_Archive image, Laptop Ensemble
Performance view_Jihye Kim, Youngji Oh
Local Post_Archive image, interactive art 2013
Sunday Paper exhibition view
  • "Sseol" (Discussion Exhibition #1)
  • 2015. 2. 24thu - 3. 14sat
  • Sunday Paper, Oneness, Local Post

What is the value of art when we live in a chaotic age and lose balance between mind and spirit easily? What is art for? Who is art for? How thirsty are people for art while living in a giant metropolis? Above all, what is an art activity that satisfies one's thirst for art?
Ways of creating works of art and of appreciating them are increasing variously with multi-media approaches that make it possible for us to communicate with each other in art. A social network on the Internet that is one of the factors of changing the world has much effect on our daily lives. It is not easy for an artist to keep making creative works of art while living in an age, in which the differences between art and life seem to have blurred. More people appreciate works of art and share them one another, however, it gets harder for them to understand art and artists in depth.
Notable groups of artists developing art of our local community were invited in Art Space Purl and had an exhibition as the first project of Art Space Purl in 2015 to find the meaning of their art activities. The exhibition was to examine their abilities and discuss what they can do in various aspects. It is an experimental project organized to show the viewers the process and the result of making art and those of their discourses. Through the exhibition of 'Sseol' showing the process and the result of Daegu-based artists' activities, the participating artists and the curators were supposed to discuss and find out what an alternative to weak points of our local art should be and how it can be put into action. Therefore, the exhibition, 'Sseol' should not just be an art event. It should be a starting point of our long journey to find other possibilities. We should realize that the process of art activities should be considered more important than the result of them and should make steady progress of the project as a means of recovering the social value of art.

The first exhibition of 'Sseol' in 2015 was featured with three groups of artists working in Daegu. The reason why those three groups were chosen to be the participating groups of 'Sseol' was that their art activities were not conventional in their own form of projects, in which they aimed for changes. Those small groups called 'Sunday Paper', 'Oneness', and 'Local Post' are contemporary artists' groups that seek out possibilities, with which members of the groups can do their creative activities while overcoming the limitations that our community has and while refreshing the meaning of creation. The energetic leaders of those groups, Seoug-gyu Choi (Sunday Paper), Jihye Kim (Oneness), and Miryeon Kim (Local Post) try hard to establish the foundation of our local art and shape the present and the future of art with other artists.
One of those groups, 'Sunday Paper' has been doing their activities since 2010. Most of their works are paintings and installation works, in which members of them show us their ability of organizing various art events. The leader of the group, Seong-gyu Choi set a time limit that made the group last for 8 years to keep the group from corruption and be free from any fixed idea. With other artists of Daegu, he focuses on expressing the features of our local art by bringing up issues of our community and organizing art events autonomously. What the group does is to find local artists' possibilities and put them into action with their own strength. It is about experimenting with brilliant ideas of each member to recover the value of an individual artist.
'Oneness' is a group of artists who experiment with diverse art forms and share them one another. Since 2009, members of the group have been doing collaborative performances with the aid of certain artists working in various genres. The leader of the group, Jihye Kim is a classical musician who majored in violin. However, she tries to experiment with traditional music and modern music. 'Lee Sanghwa project', a multi-genre project done by 'Oneness' recently, shows us what the group pursues in various genres, such as literature, music, art, and performance. By doing a performance that makes artists working in various fields of art cooperate with each other, each of them can find his or her identity and perceive it more firmly. For example, while studying about a poet, Sangwha Lee's life and interpreting his traditional form of art in a modern way to do a performance in various genres, each member of the group can realize what he or she does in the group more apparently.

'Local Post' is another group of artists who have worked mainly on the Internet like a site of a social network service since 2012, which is why there is no apparent boundary among genres, countries, creators, and viewers in their activities. They want to extend the realm of art and break the stereotypes of it, which means that they try to develop their potential while harmonizing between professionalism and unprofessionalism and encompassing both artistic values and values that are not artistic. In this manner, they tried to do a project called 'Do-It-Theater', which was to express the locality that they had, featuring with a dialect that meant to go round the neighborhood. Also, they did another project called 'Democracy container', in which they aimed to promote international art exchanges on a site of a social network service. They make progress of their works in the form of omnidirectional, indeterminable projects. The leader of the group, Miryeon Kim says that artistic pluralism should be respected and artists' awareness of participation is essential.
Those three groups of artists try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local art and encourage the spirit of creativity one another. The exhibition, 'Sseol' held in Art Space Purl was organized to show their experiments in diversity and be the center of the field of discourses on immediate challenges and various social issues with their own vision and view of the world.
The exhibition, 'Sseol' should be the third cultural territory where creating artworks and appreciating them are cherished. It should be the center of where artists' futuristic vision is shared and where the driving force of their creativity is provided, so that they can sustain themselves as an artist and overcome difficulties that they have.
Text : Okreal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