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_menu
사이드메뉴
  • 2015
  • 편도여정 One way ticket
  • 2015. 6. 10 wed ~ 6. 30 tue
  • 황우철 Ouchul Hwang

'One Way Ticket', 단 한번 주어진 편도여정의 목적지는 어디일까? 다시 돌아 올 수 없는 여행길에서 예술가의 창작활동은 어떤 의미가 있으며 무엇을 위한 것일까?
아트스페이스펄은 창작의 도전을 감행해 가면서 삶을 예술로 승화시켜가는 황우철작가를 초대해 '편도여정'이라는 주제로 개인전을 열어 놓는다. 이번 전시는 페인팅뿐만이 아니라 설치 및 조각 그리고 영화감독(시나리오에서 촬영까지)으로 활동하면서 그가 인간으로서나 예술가로서 삶에 대한 진지한 질문이자 그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노정의 단편들을 전시한다. 중국에서 활동하는 작가를 만나고 또 서신으로 주고 받은 대화의 일부를 통해 이번 전시의 의미를 소개하고자 한다.

예술가의 창작활동, 그것은 인생의 목적지가 어디이든 그가 가는/가고자 하는 길에서 경험한/하는 목적지와 연결된 하나의 가교이고 의미일 것이다. 황우철 작가는 이 같은 가교의 역할 혹은 의미를 "비록 그 길에 잠복해 있는 무서운 그림자가 도깨비처럼 달려든다 해도 그것과 싸워가며 창작의 길을 가야 한다. 힘겨운 일이 내 앞을 가로 막는 다고 왔던 길로 되돌아 갈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황작가의 말처럼, 확실히 인생은 우연이든 필연이든 수많은 변수 속에서 자신의 판단과 의지로 살아 가야 하는/할 편도여정의 길일 것이다.

서신을 통해 황작가에게 나의 푸념과도 같은 단상을 얘기했다. 난 가끔 열정에 사로잡혀 몸이 품을 수 없는 허깨비 삶을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자문해 보는데, 길거나 짧은 인생길, 돌아 갈 수 없는 길을 너무 멀리와 있는 것은 아닌지 혹은 어쩌면 점점 가까운 곳으로 가는 것인지를 생각해 본다고. 이러한 넋두리에 황작가는 짧은 대꾸로 "어딘가 왔던 곳으로 가는 뫼비우스의 여정이겠지요"라고 말한다. 편도여정이지만 원래 왔던 곳으로 간다면 그곳은 어디일까? '왔던 곳'과 '가야 하는 곳', 나는 그곳이 어디인지 알지 못한다. 그러나 확실히 알 수 있는 것은 나는 지금 '왔던 곳'과 '가야 할 곳' 사이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편도여정이 바로 '그 사이'의 삶일 것이다.

Lonely+walk, 440x260cm, Oil on canvas, 2015
The+ear, 167X188cm, Oil on canvas, 2015

짧거나 긴 삶의 유한성, 그래서일까? 확실히 삶을 예술로 승화시키고자 하는 이는 "생성의 영원한 쾌"를 위해 사는 것인가 보다. 순간, 찰나에 담는 영원성, 어쩌면 마르지 않는 샘을 가진 예술가는 그가 만들어 가는 작품이 갈증을 느끼는 모든 이에게 한 모금의 물이거나 물을 얻는 길을 열어 주는 것이리라. 그렇다면 '마르지 않는 샘'을 가진 예술가는 어떤 예술가일까? 아마도 그는 영감의 원천에 몸을 담그고 그곳에서 퍼 올리는 물로 갈증을 느끼는 이들에게 해갈의 기쁨을 안겨주는 창조적인 예술가일 것이다. 갈증을 느끼는 이들은 샘을 찾아 길을 나선다. 그러나 무엇으로부터의 갈증인지, 갈증도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마시는 것이라면 다양한 음료가 있을 테고, 다른 부분의 비유를 들자면, 현대 산업사회에 길들여진 소비자의 물질적 욕구에 대한 갈증이 있다. 다양한 욕구가 희석된 물은 갈증을 해소한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고 더불어 지속적으로 그것에 취하게 하는 마취효과가 있다. 마취효과에서 자유로운 것은 역시 물이다. 그래서 순도가 가장 높은 것은 역시 '순수한 물'일 것이다.

순수한 물을 찾아 길을 떠난 예술가가 찾고자 하는 것, 그것은 직•간접적인 수많은 경험 그리고 깊은 사색을 통과한 말과 노래 그리고 그의 손길이 닿아 있는 예술가의 초상, 즉 영혼의 깊은 곳에서 퍼 올린 작품이다. 그러한 작품이야말로 순도가 높은 물과 같다. 몸과 정신의 균형이 깨졌을 때 느끼는 갈증, 그런 갈증을 해소하는 가장 순수한 물, 그곳을 찾아 길을 떠나는 것 아마도 많은 작가들이 작품에 담고 싶은 창작의 이유이자 의미일 것이다. 황우철 작가는 이를 "회화의 성채, 그것은 미학과 호기심이 땀방울 속에서 동시에 서로 마주하게 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맹독 같은 열정이 머리 속을 떠돈다. 넘쳐 흐르는 욕망의 분출이 뜨거운 피를 따라 셀 수 없는 시간을 집어 삼킨다. 욕망의 굴레로부터 내 영혼이 자유로울 수 있을까? 고독으로 지은 도시의 거리를 가로지르며 창백한 얼굴 하나가 빛을 찾아 어두운 밤거리를 헤매고 있다. 욕망이 커 질수록 그 뿌리는 반대쪽을 향해 더 깊게 빨려 들어 간다. 땅 위를 흐르던 길고 붉은 마그마가 차가운 대지 위에서 몸을 식힌다. 나의 작품은 밀가루가 반죽이 되는 것과 같이 내 영혼의 의지로부터 만들어 진다. 진리가 없는 그리고 거짓과 겉치레의 세계는 인생의 처마 밑에 매달려 있다. 회화의 성채, 그것은 미학과 호기심이 땀방울 속에서 동시에 서로 마주하게 한다."(황우철의 작가노트에서 인용)

작가의 이러한 고백이 의미하는 것은 현실과 이상의 괴리에서 포기하지 않고, 그 깊은 질곡에 다리를 놓아 허깨비가 아닌, 예술적 도전의 노정에서 발견하는 수많은 삶의 경험을 녹여 예술로 승화시킨 것, 그것이 바로 삶 혹은 예술의 정수일 것이다. 그 길에서 느끼는 솔직한 고백은 '생성의 영원한 쾌'를 향해 포기하지 않고 도전해 가는 프로메테우스의 선택과도 같다. 돌아 갈 수 없는 길 위에서 마주하는 것, 피할 수 없는 고통과 열정을 창작활동으로 승화해 가는 예술가의 삶의 여정, 그 길은 안주하지 않고 도전하는 펄펄 살아있는 몸과 정신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리라. (김옥렬/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Winter in Hangzhou China_60cmx216cm_oil on Linen_2015
exhibition view
exhibition view
  • Ouchul Hwang's One Way Ticket
  • 2015. 6. 10 wed ~ 6. 30 tue

On the journey of an artist's creating works of art with a one-way ticket, how does he, who cannot get back to where he started his journey, find the meaning of it? Where is the real destination? What is it worth?

An artist, Ouchul Hwang, who challenges himself with his art and elevating his life into art, has his solo exhibition in Art Space Purl under the title, 'One way ticket'. This exhibition is organized to display his journey to find the meaning of his life as an artist who makes his own paintings, sculptures, installation pieces and movies. It should be noted, he writes his own film script and directs the movie. I will introduce him and the meaning of this exhibition to the reader by writing what I found out about him while having an interview with him in China, which is his main staging ground, and from exchanging letters.

What an artist creates, no matter what the purpose of his or her life is, could be a meaningful bridge connecting to his or her destination. Ouchul Hwang explains the meaning of the bridge, "I have to go my own way of creating artworks and overcome any obstacle even if I encounter a dark shadow that is about to attack me like a ghost. I cannot go back to where I was even if I get blocked by lots of difficulties." As what he says, life, whether it is full of events that are a series of accidents or that of logical results, is a journey with a one-way ticket, on which we all have to choose what we do, making decisions with our will in a large number of variables.

I told him via e-mail about fragments of my thoughts like I complained about my life. "I ask myself if I live like a ghost because of too much passion inside me that my body cannot bear, or if I've gone too far to come back again, standing on a long or short path of my life and wondering where exactly I'm going." He answered shortly, "It is probably a journey to where you were like the Mobius strip." Can I go back to where I was with my one-way ticket? If so, where could be the place? I don't know where I came from, and I don't know where I have to go, either. However, what I know for sure is that I live in somewhere between where I came from and where I have to go, which is a life of a journey with a one-way ticket.

No matter how long or short one's life is, it is finite, and that is probably why one who wants to elevate his or her life into art lives for 'the pleasure in eternal recurrence'. An artist who pursues eternity in a moment and has a spring that never dries makes a great work of art that quenches the viewers' thirst. What kind of artist can have a spring that never dries? It is probably those who are very creative and willing to immerse themselves in the source of their inspirations to draw water for the viewers. Those who feel thirsty will leave for water. However, each of us is thirsty from different causes as well as there are a lot of kinds of beverages. For example, we can be thirsty for material wealth as a consumer who is used to living in modern society. The water diluted with various desires makes us delude ourselves that it will quench our thirst. However, it actually makes you addicted to that water and want it more and more while natural water, which has high purity, doesn't.

What an artist who leaves for pure water wants to achieve is a work of art resulted from lots of direct, indirect experiences, and poems, songs created from deep contemplations, and a portrait of that artist himself or herself that has a soul. This kind of an artwork is like pure water that quenches one's thirst when his or her body and soul are off-balance. Leaving for water is exactly the reason why an artist wants to make a work of art, and the meaning of making a work of art is probably related to it. Ouchlul Hwang describes it, "The citadel of painting is about making the aesthetics and an artist's curiosity face each other in his or her sweat."

"Poisonous passion is spreading in my head and causing me to be dizzy. The eruption of desire like shedding blood consumes an infinite amount of time. Can my soul be free from the bridle of desires? A pale face is wandering across a street in a city built with loneliness at night, searching for light. As a desire gets bigger, it spreads its roots in the other side of the ground more deeply. A long red line of magma becomes cool on the cold ground. My work is made from my soul and will just as flour forms the dough. The false pretense of the world without truth is hung under the eaves of life. The citadel of painting is about making the aesthetics and an artist's curiosity face each other in his or her sweat."(quote from Ouchul Hwang's artist note)

What his confession means is probably the essence of art and life, an attitude to challenge in creating a work of art resulted from lots of life experiences in the gap between reality and ideals. An honest confession that an artist makes on his or her path is like the choice of Prometheus, who didn't give up on challenging for 'the pleasure in eternal recurrence'. An artist's journey to sublimate his passion and the inevitable pain that he or she encounters on the journey in art is possible because of his or her body and spirit that are alive.

Text : Okreal 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