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프로 1
0% #1

영프로 1

2010.3.17wed ~ 3.31wed
김윤섭 안유진 옹은미 이미영

신진작가육성프로젝트는 미술이 소통되는 방식에 대한 구조적인 변화를 지향하면서 진취적인 프로젝트로 미래지향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시도에서 이루어졌다. 이 프로젝트는 창작의 결과만이 아니라, 창작의 과정을 통해 젊은 정신이 뿜어내는 열정과 동시대의 시각상이 어떤 실험성과 도전 속에서 이루어지는지를 구체화해 가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러한 과정에서 선배작가들과 큐레이터 그리고 평론가가 멘토가 되어 여러 가지 시각차를 통해 서로의 한계를 보완하면서 작품의 의미와 깊이를 발견해 나아가고자 한다. 이는 궁극적으로 미술을 통한 소통의 확장을 이루어가기 위한 것이다.

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은 신진작가육성프로젝트로 영 아티스트(Young artist)를 섭외해서 개별 워크숍과 프리젠테이션을 거쳐 4명의 작가(김윤섭/안유진/옹은미/이미영)가 선발되었다. 이번 아트스페이스펄의 영프로(Young pro – 0%)는 이전의 NAIP(New Artist Incubation project)의 연장선상에 있는 프로젝트로 여전히 동시대 미술의 소통방식에 대한 고민을 작가와 작가/작가와 큐레이터/작가와 평론가 간의 네트워크를 통한 미술창작의 구조적 변화를 구체화하는 작업이다. 구조적 변화란, 창작의 고독 혹은 소외 속에서 자기 독백에 빠지기 쉬운 미술소통 시스템에 대한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 가기위한 것이다. 또 하나의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시도의 첫 기획인 영프로 1기는 ‘자아를 보는 몇 가지의 방법’이라는 주제로 섭외된 작가들과 전시를 진행했다. 섭외과정에서 이루어진 워크숍과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작품의 표현방법은 다르지만, 유사한 고민을 하는 작가들로 구성해 공개 프리젠테이션과 워크숍시간을 가지고 이번 전시뿐 아니라, 앞으로의 방향에 대한 의견도 나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