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Space Purl and Contemporary Art Institute

현대미술연구소는 2009년 4월 대구에서 설립되었다. 본 연구소의 목적은 지역뿐 아니라 국내 외 동시대미술을 견인하는 현장비평과 전시기획을 체계적으로 연구하여 이론과 현장이 조화롭게 담론을 형성해 나가는 현장미술을 만들어가는 것이다. 이는 이론과 실천 간의 상호 소외의식을 다양한 담론을 통해 연결고리를 찾아 미술 소통의 실천적 의미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동시대 미술의 현재와 미래의 비전을 위해 현대미술연구소는 학술연구, 비평, 전시기획 및 출판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창작과 감상이 함께 호흡하는 장으로 미술 소통의 비전을 실천해 나가고자 한다.

아트스페이스펄은 2009년 9월 9일 현대미술연구소의 비전을 실천하기 위하여 설립된 공간이다. ‘펄’은 한국어로 ‘넓고 평평하게 생긴 땅’이라는 의미를 지닌 말이기도 하고, 바다와 땅이 만나서 만들어진 개펄의 ‘펄’이다. 이처럼 ‘펄’은 개펄에서 진주를 캐어내듯, 보석 같은 작가를 발굴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러한 의미를 실천하는 장소인 아트스페이스펄은 창작을 위해 열정을 불사르는 작가와 감상자가 만나 상호 교감이 가능한 미술문화지대를 지향한다.

Contemporary Art Institute(CAI) was established in April 2009 in Daegu in Korea. Our purpose of establishing CAI is to make a field where art theory and art activities are harmonized by organizing art exhibitions and critiques featuring with contemporary art both at home and abroad. Through various discourses, we could narrow the gap between art theory and reality, and realize how to share art one another.
For the better vision of communicating through art, we develop various programs, such as academic seminars, art critiques, art exhibitions and publication, so that we can make a field where artists’ activities and the viewers’ appreciation come into bud.

Art Space Purl was established in September 9th, 2009 to practice the vision of the Contemporary Art Institute. ‘Purl’ in Korean means ‘a wide and flat zone where the land meets the sea’. As we fish for pearls in a mud flat, what ‘Purl’ symbolizes is that we discover artists who are like those precious pearls. Thus, ‘Art space Purl’ should be a cultural place where artists who are passionate for their work of art and the viewers communicate well with each other.

DIRECTORS

김옥렬 Okreal Kim, Director of CAI

김옥렬 Okreal Kim

1996년부터 독립큐레이터로 활동>> postgallery.co.kr
2009년부터 현대미술연구소 대표>> caikor.com

미술이론에 관한  강의를 하다가 이론과 현장의 동상이몽 내지 기획과 비평의 부재를 깨닫고 1996년부터 현장에서 독립큐레이터로 전시기획과 현장비평을 시작했다.

1997년 “드로잉의 언어와 소통의 전망”을 예술마당 솔에서 기획하였으며 개막행사로 드로잉 작품 슬라이드 감상, 세미나, 작품설명과 현장비평, 작가의 즉석 드로잉 작업 시연 및 ‘나도화가’ 코너를 통한 관객의 참여 마당까지 전시회를 작은 축제의 마당으로 끌어내었다. 1998년  “여성의 여성” 을 기획하면서 대구지역에서 활동하는 여성작가 3명을 초대하여 여성에 대한 왜곡되고 비하된 이미지 지우기와 능동적인 존재로서의 여성성 찾기를 시도하였다. 

1999년 현대미술전문인터넷화랑을 오픈하여 “해체와 무저항의 메타포” 주제로 인터넷 전시를 기획하였으며, 2000년  “PARADIGM SHIFT”와 대구 수성교 호안블럭과 흐르는 신천 위에 영상과 설치를 보여주었던 “ 신천의 꿈”은 대규모 환경 퍼포먼스의 무대가 되어 자연형 도심복원의 메세지를 시민에게 전달하는 계기가 되었다.   2006년 프랑스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하던 다국적 작가 8명과 “SOMA CONDITION” 주제로 단독 사이버전시를 기획하였다.

현재, 집필, 기획,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대미술연구소 대표로서 미술현장의 멘토 역할을 하고 있다.

DIRECTORS

정명주 Myoungju Jung, Art Director

정명주 Myoungju Jung

프랑스 AFRATAPEM 예술치료 교육과정 수료 후 귀국하여 미술심리치료상담, 대학강의(원광대, 홍익대, 동국대 등), 전시기획 및 평론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09년 김옥렬 대표와 함께 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설립

2009년 미술광장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매니저, 2010년 현대미술 영상&설치전 ‘순환’ 기획, 2011년 청년미술프로젝트 특별전 ‘Spark of the Future’기획, 2012년 한-독 청년작가 교류전 ‘시간의 공유’기획, 2013년 청년미술프로젝트 협력큐레이터, 2014~16년 강정대구현대미술제 조감독 

현재 아트스페이스펄 공간대표, 아트펄힐링센터운영

SUPPORT & MEMBERSHIP

2009년부터 활동하고 있는 현대미술연구소는 아트스페이스펄과 함께 지역미술문화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위해 노력했습니다.
현장비평연구와 실천비평공간으로서 역할을 위해 힘든 고비를 여러번 겪으며 미술인들과 함께 끊임없이 도전하였습니다. 그렇게 자가발전하며 활동해 온 10년이 지나고 에너지가 고갈된 시점에서 현대미술연구소와 아트스페이스펄 전시공간의 필요성에 대해 다시 깊은 고민을 했습니다.
그동안 지켜봐 주었던 분들의 따뜻한 격려와 위로 덕분에 현대미술연구소는 앞으로 10년의 발전을 위해 다시 출발점에 섰습니다.
11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창작과 감상을 매개하며 미술인, 애호가, 감상자들과 함께 할 것입니다.
미술현장의 최전선에서 전문성을 잃지 않고 나아가기 위해 현대미술연구소는 처음으로 멤버쉽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서로 함께 나누는 예술공동체의 모범적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로 사회적 거리두기로 많은 분들이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문화예술계도 당면한 과제를 인식하며 조금씩 변화 하고 있고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고민 중에 있습니다.
현대미술연구소 또한 뉴노멀시대에 맞는 방식으로 실천비평의 장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현대미술연구소와 함께 해 주실 분들을 기다리겠습니다.

늘 응원해 주시고 격려해 주셨던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예술가, 애호가, 기획자, 실무진 등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현대미술연구소 후원회원(2020~)

정기후원 Members
강미정 권기철 김건예 김기수 김미련 김영진 김인식 김옥렬 김태형 김희남 문현주 박민영 방준호 배수인 배인수 변길현 서옥순 송지선 송혜영 신기운 신미경 신준민 오재훈 윤경 임언미 장미진 정명주 정영희 정재우 정한교 차규선 최상흠 최영 최찬숙 최희진 하미선 황미희

일시후원 Special Thanks

강미애 김건이 남채은 노진화 박다원 신혜진 이인석 이지은 정성태 정지원 추종완 피정원 홍주연

멤버쉽 및 후원 등록 안내

현대미술연구소와 아트스페이스펄의 가치와 활동에 공감하거나 함께 하실 후원회원을 모집합니다.

정기후원-매달 일정금액 이상을 정기적으로 후원하는 회원
* 자동이체 : 지정하신 금액이 자동으로 매달 출금되는 방식으로 매월 약정 금액을 송금 수수료 없이 편리하게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CMS 계좌이체, 신용카드, 휴대폰 중 선택이 가능합니다.

* 직접이체 : 출금액과 출금일을 선택하여 회원님께서 은행에 직접 자동이체를 신청하는 방식입니다.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603-923482 현대미술연구소

일시후원
현금, 현물, 작품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비정기적으로 후원하는 회원

가입 안내사항
* 후원신청 버튼 또는 QR코드를 클릭하시면 회원가입 신청서 작성을 위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현대미술연구소/아트스페이스펄 방문을 통한 현장신청도 가능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회원가입 문의

Email:

artspacepurl@naver.com

Phone:

053.651.6958

후원qr

QR코드 스캔하시면 후원신청페이지로 바로 연결됩니다.

PARTNERS

10AAA : http://10aaa.co.uk/
NON BERLIN : https://www.nonberlin.com

SUPPORT

*이 홈페이지는 2020년 '대구문화재단 온라인미디어예술활동지원 아트체인지' 지원사업임

CopyrightⒸ 2020 artspacepurl All rights reserved. 대구시 중구 명덕로 35길 26 2층
(053) 651-6958   artspacepurl@naver.com